현안해결에 우선순위 두기를
상태바
현안해결에 우선순위 두기를
  • 기호일보
  • 승인 2003.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이 최근 전국 처음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모든 관심사가 동북아 경제중심 실현방안에 맞춰져 있다. 이에 이의 성공을 좌우할 정부지원과 시민들의 관심을 견인하면서 성공할 수 있느냐에 인천시정의 성패가 달려있다 하겠다. 시가 경제자유구역의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한 10개 사업,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9개 사업, 그리고 사업추진이 미흡한 5개 난제 등 3개 분야 24개 사업으로 시책을 분류해 추진한다는 것은 바람직하다고 할 것이다.
 
문제는 이들 사업 모두 지역사회가 안고 있는 현안들로서 그 추진상황이 그리 원활하지만은 않은 게 사실이다. 그런 점에서 경제자유구역 공식지정과 때맞춰 이같은 현안들을 속속들이 짚어보고 해법을 찾아본 본지의 기획물은 시의적절했다고 본다. 국제비즈니스센터 조성은 막대한 사업비 확보와 외국인학교 및 외국인병원 유치를 위한 제도개선 여부 등에 의해 난항을 겪고 있는 상태다. 영종지구 개발사업도 개발이나 재정적 측면을 고려할 때 지방자치단체의 독자적인 추진에 한계가 있어 적극적인 정부의 참여를 유도해야 한다는 과제를 갖고 있는 것이다. 청라지구 조성사업은 당초 농경지 조성을 목적으로 매립해 주변지역보다 낮아 엄청난 토량확보가 필요하며 주변에 환경저해시설이 산재됐다는 문제도 있는 것이다. 첨단산업기술단지를 구축하는 송도테크노파크 조성사업은 재정확보와 군부대 이전 등 건설지연으로 사업비 증가가 우려되고 아울러 시설이 옮겨갈 영종도 지역주민들의 반대로 난항을 겪고 있는 게 현실이다.
 
이래저래 이같은 상황에서 인천이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면서 경제자유구역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서라도 당장 성사시켜야 할 난제들은 골치가 아플 정도로 곳곳에 포진해 있다. 중앙정부에서의 예산확보 어려움은 물론 일방적 사업추진과 해당지역 주민반발 등 얽히고 설킨 여러 가지 복잡한 문제로 인해 제대로 진척을 보지도 못해 골머리를 앓고 있는 사업들이다. 이에 사업의 우선순위를 잘 매겨 하나하나씩 각개격파식으로 타개해나가야 한다고 본다. 동양제철화학 폐석회 처리문제처럼 말이다. 아무튼 21세기 인천시의 미래를 좌우할 주사위는 던져졌다. 이제 인천시와 유관기관, 그리고 260만 시민의 관심과 의욕에 달려있다고 할 것이며 특히 인천시는 중심축일 수밖에 없다. 이에 시장을 비롯한 모든 시 공직자들의 결연한 의지를 기대해본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