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대 기업유치 쉬운 일 아니다
상태바
100대 기업유치 쉬운 일 아니다
  • 기호일보
  • 승인 2003.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민·관 합동 추진위원회까지 구성해 가면서 열성적으로 추진해 온 100대 기업 유치사업의 전면 수정이 불가피하다는 보도다. 100대 기업을 인천에 유치하기 위해 해결해야 할 문제가 어디 한두가지 인가. 이같은 어마어마한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대충대충 언론 플레이만 한다고 100대 기업이 인천으로 본사를 옮길 수 있다는 생각을 인천시 관련 공무원들이 갖고 있다면 지금 당장 그만두는 것이 나을지도 모른다. 우선 관련 법규와 기업환경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사정이 이런데도 아무런 대책없이 성명서를 발표하듯이 무조건 선언하고 보자는 식이라면 곤란한 일이다.
 
몇년전 대우그룹 김우중 전 회장이 인천을 방문, 대우의 본사를 인천으로 옮기는 계획을 발표했었다. 당시 서울역 앞 대우센터를 인천 송도로 옮겨 102층짜리 본사 건물을 짓겠다고 확약한 적이 있다. 그후 IMF와 대우의 워크아웃으로 그 꿈(?)이 수포로 돌아갔지만 만일 사정이 그렇지 않았더라면 과연 대우의 본사가 인천으로 이전될수 있었는지 지금도 의아스럽기만 하다. 그만큼 대기업의 본사를 인천으로 옮기는 일이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강조하고자 하는 것이다. 인천시가 안상수 인천시장 취임 후 각종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100대기업 인천유치는 좀더 심사숙고 했어야 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다. 그러나 우리는 인천시의 100대 기업 인천유치를 반대할 생각은 추호도 없다. 다만 아무런 준비도 없이 손님을 맞을 수는 없는 일이기 때문에 짚고 넘어가자는 것이다.
 
인천시는 경제자유구역 지정으로 배후 산업의 집적화 단지의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국내 유수기업의 본사를 인천으로 유치하기 위해 정무부시장과 인천상의 상근부회장을 공동 위원장으로 하는 기업본사 인천유치를 위한 민·관 합동추진위원회를 구성했었다. 그후 추진위원회는 4개월 동안 인천에 사업장을 둔 기업에 대해 직접 방문 등을 통해 유치전을 벌였으며 분야별로 책임준비단을 편성해 인천 이전 방안을 타진해 왔다. 100대 기업의 인천유치 문제는 우선 수도권정비계획법에 적용돼 중과세를 물어야 하는 데다 수백에서 수천명에 이르는 직원들의 주거 및 교육, 교통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등 문제가 수두룩하다. 게다가 시가 별도의 인센티브를 부여하더라도 관계법 개정 등이 선행되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이다. 시는 이제부터 라도 100대 기업 인천유치에 연연하지 말고 경제자유구역법과 연계해 기업들에게 인천에서 기업하기가 좋다는 이점을 개발하는 데 심혈을 기울이길 바란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