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민의 힘
상태바
고양시민의 힘
조병국 사회2부
  • 기호일보
  • 승인 2013.07.30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병국 사회2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기 위해 고양시가 기울이고 있는 각별한 노력이 돋보인다.

특히 시는 지난해 8월부터 위안부 희생자들의 명예와 인간존엄성 회복에 UN이 적극 나서 줄 것을 요청하는 범시민 서명운동을 펼쳐왔다.

그 결과 지금까지 전체 시민 중 13만 명이 연대 서명서 작성에 참여했고, 시는 이를 최근 스위스 제네바 유엔 인권 고등판무관(OHCHR)에게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현재 국내 생존한 일본군 위안부는 공식적으로 모두 56명이며 해당 피해자들은 대부분 80대를 넘어선 연로한 나이다. 이들마저 세상을 하나둘씩 떠날 경우 일본군 위안부 희생자들의 명예와 존엄성 회복은 자칫 요원해질 수 있다.

최근 일본의 우익 성향 지도자들이 서슴없이 “조선의 여성들이 강제로 전선에 끌려갔다는 증거가 없다”는 등의 망언을 일삼고 있는 점을 살피면 나중에는 오히려 “그 증인들이 어디 있느냐”고 따질 판이다.

다가오는 9월 유엔 총회가 열린다. 이번 총회에서는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인 생존 위안부들에게 일본 정부가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피해 배상을 해 주도록 하는 안건이 공식적으로 다뤄져야만 한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 정부의 강력한 대응이 절실한데도 요즘은 무슨 영문인지 매우 조용하다.

최근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아베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이 압승을 거두며 장기 집권의 틀을 갖춘 탓에 외교적 마찰을 두려워하고 있는 걸까?

착잡하기 그지없는 이때 고양시민들이 보여 준 ‘위안부 문제 해결 촉구 범시민 서명운동’은 마치 사막 한가운데서 찾은 오아시스와 같은 청량제가 되고 있다. 무려 고양시민 13만 명이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을 보듬고 일본의 올바른 역사 인식을 촉구하고 나섰으니 말이다.

오는 8월 14일에는 광화문 광장 이순신 장군 동상 옆에서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희생자들을 위한 진혼제를 열고 일본 대사관을 찾아 ‘위안부 할머니 권리 회복’을 위한 서명부 사본과 서한문을 전달해 일본 정부의 사과와 배상을 또 한 번 요청할 예정이란다.

부디 고양시가 기울인 각별한 노력이 정부의 각성을 이끌어 내며 UN 등 국제사회의 뜻있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길 기대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