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신도시조성 제대로 챙겨봐야
상태바
송도신도시조성 제대로 챙겨봐야
  • 기호일보
  • 승인 2003.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의회가 가칭 `송도신도시 조성공사 추진상황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빠르면 추석 연휴를 보낸 뒤 본격적인 조사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라는 소식이다. 시의회가 송도신도시 조성과 관련한 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예산편성·집행과 공사추진 상황 등 송도신도시 조성공사 전반을 파헤치는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라는 점에서 그 결과가 주목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보도내용대로 시의회 건설위가 엊그제 인천시 도시개발본부의 올 제1회 추경예산안을 심의한 결과 370억원대에 이르는 막대한 예산을 집행치 않고 오히려 일부 삭감을 요청하는 등 예산운용에 난맥상을 보이고 있다면 전반적인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본다.

도시개발본부는 지난해 수립된 지식정보산업단지 기반시설건설공사비 186억여원을 집행하지 못하고 올해로 이월시켰고 올 예산 수립시에도 이월액과는 별도의 추가공사비가 필요하다며 186억여원을 요청해 모두 372억여원의 공사비를 확보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지난 7월말 현재 공사비 집행액이 고작 17억원에 불과하자 이번 추경에서 지난해 확보한 뒤 올해로 이월된 공사비를 삭감해달라고 요청했다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어디 예산이 담당부서가 떡주무르듯 할 수 있는 것이며 시의회는 집행부의 요구대로 의결만 하는 핫바지라고 보는지 시 관계자들의 업무수행과 인식수준이 걱정되지 않을 수 없다.
 
올해 예산 심의때 공사업체 연말 계약 등 예산이월 이유와 올 공사비 추가 투입이 타당하다고 판단해 370억원대의 공사비를 승인했는데도 겨우 17억원만 집행했다는 보고를 받은 시의회가 이를 문제삼지 않는다면 되레 이상할 것이다. 도시개발본부의 주장대로 중앙정부 요구에 의한 지식기반산업단지 용지 활용계획 변경 등으로 공사가 중단됐는지 아니면 설계변경 및 물가변동에 따른 공사비 인상을 활용한 공사비 부풀리기 수단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송도 2·4공구 기반시설 건설공사비 100억원 전액을 삭감조치한 뒤 조사위 구성에 나선 것은 납득되는 대목이다. 우리는 여기서 우리나라 첫 경제자유구역으로서 인천시의 미래가 달려있는 송도신도시의 중요성을 거론치 않겠다. 다만 송도신도시 조성을 추진해온 인천시의 입장에서 성패의 갈림길이 시장을 비롯해 시 관계자들에게 놓여있다는 점을 강조하고자 한다. 업무우선순위 혼동이나 정책혼선이 있어서는 안된다. 아무튼 시의회는 이번 조사특위활동을 통해 송도신도시 조성사업이 원활하게 진척되도록 최선을 기울여주길 당부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