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메이션 대부 미야자키 하야오 돌연 은퇴
상태바
애니메이션 대부 미야자키 하야오 돌연 은퇴
'바람이 분다' 영화제 출품 중 발표…배경에 의문
  • 연합
  • 승인 2013.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애니메이션의 거장 미야자키 하야오(宮崎駿·72) 감독이 은퇴한다.

미야자키 감독이 최근 내놓은 애니메이션 영화 '바람이 분다'를 끝으로 은퇴하기로 했다고 제작사인 스튜디오지브리의 호시노 고우지 사장이 제70회 베네치아 국제영화제에서 1일 밝혔다.

교도통신은 베네치아발 기사로 이런 사실을 전하면서 미자야키 감독이 6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체적인 내용을 설명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바람이 분다는 베네치아 영화제 경쟁 부문에 출품됐으나 미야자키 감독은 영화제에 참석하지 않았다.

은퇴 소식에 일본에서는 안타깝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바람이 분다의 여주인공 목소리 역을 맡은 배우 다키모토 미오리(瀧本美織)는 "오늘 아침에 갑자기 은퇴한다는 소식에 놀랐다"며 "매우 건강하기 때문에 작품을 계속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안타깝다"고 밝혔다.

바람이 분다를 3번 관람했다는 회사원 오오가와 아키코(32) 씨는 "하야오 감독의 작품을 더 보고 싶었는데 충격이다"며 "다른 감독에게는 없는 역동감에 끌렸다"고 말했다.

미야자키 감독의 작품 '붉은 돼지'에 등장하는 비행기 등의 모형을 제작·판매하는 '파인 몰드'의 스즈키 구니히로(55) 사장은 "처음 들었고 놀랐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제작사 측에서 미야자키 감독의 은퇴 이유를 명확히 설명하지 않아 의문을 낳고 있다. 그는 과거에 은퇴를 언급했다가 철회한 적도 있다.

일각에서는 정치·사회적 발언을 이어온 미야자키 감독이 아베 정권의 우경화 행보에 실망했거나 자신의 정치적 발언이 낳은 파장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하기도 했다.

미야자키 감독은 헌법이나 원자력발전 등 사회 문제에 관해 발언을 이어 왔다.

올해 7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선거를 하면 득표율도, 투표율도 낮은데 정부가 혼잡한 틈을 악용해 즉흥적인 방법으로 헌법을 개정하는 것은 당치않은 일"이라고 자민당의 개헌 논의를 정면 비판했다.

마지막 작품이 될 바람이 분다는 일본에서 올해 7월 20일 개봉해 지난달 26일까지의 누적 관객 수는 649만 6천388명을 기록했다. 한국에서는 5일 상영을 시작한다.

미야자키 감독은 1979년 '루팡 3세 카리오스트로의 성'으로 극장영화 감독으로 데뷔했다.

이후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으로 베를린국제영화제 황금곰상과 미국 아카데미상 장편애니메이션상 등을 수상했다.

1978년에 처음으로 연출한 '미래소년 코난' 외에도 '이웃집 토토로' '바람의 계곡 나우시카', '천공의 성 라퓨타' 등 다수 작품으로 일본 애니메이션의 새 지평을 열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