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준호, 이병헌 주연 영화 '협녀…' 합류
상태바
2PM 준호, 이병헌 주연 영화 '협녀…' 합류
  • 연합
  • 승인 2013.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감시자들'로 배우로 발돋움한 2PM 멤버 준호(이준호)가 이병헌·전도연 주연 영화 '협녀: 칼의 기억'에 합류했다.

이 영화 투자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이준호를 비롯해 이경영, 김태우, 배수빈으로 주요 출연진을 확정하고 이달 초 촬영에 들어간다고 3일 전했다.

'협녀…'는 고려 말 당대 최고 여자 검객 '설랑(전도연)'이 신분을 숨기고 복수를 위해 딸 '설희(김고은)'를 비밀병기로 키워오다 천출의 신분으로 왕의 자리를 탐하는 '덕기(이병헌)'와 18년 만에 재회해 복수를 시도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준호는 성공과 야망을 꿈꾸는 젊은 무사로, 우연히 만난 설희에게 풋풋한 사랑을 느끼게 되는 '율' 역을 맡았다. 이경영은 '풍진삼협'이라 불리는 세 협객 풍천, 설랑, 덕기의 스승으로 분하고 김태우는 고려 무신 정권 최고 권력자의 아들 '존복'을 연기한다. 배수빈은 덕기, 설랑과 함께 한 풍진삼협의 수장 '풍천' 역으로 등장한다.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2000), '인어공주'(2004) 등을 연출한 박흥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협녀…'는 내년 개봉 예정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