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왕 조용필,일본으로 진격
상태바
가왕 조용필,일본으로 진격
日활동 15년 만에 앨범 ‘헬로’ 발표
  • 연합
  • 승인 2013.09.05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왕(歌王)’ 조용필(63)이 일본에서 1998년 마지막 공연을 펼친 지 15년 만에 새 앨범을 발표한다.

 4일 유니버설뮤직에 따르면 조용필은 올 봄 국내에서 센세이션을 일으킨 19집 ‘헬로(Hello)’의 수록곡을 일본어로 불러 오는 10월 16일 일본에서 발매한다.
 조용필이 1998년 일본 10개 도시 투어를 끝으로 활동을 중단한 지 15년 만이다.

 유니버설뮤직재팬의 산하 레이블인 시그마에서 출시되는 이번 앨범에는 19집 전곡과 타이틀곡 ‘헬로’, 수록곡 ‘바운스(Bounce)’와 ‘걷고 싶다’의 일본어 버전 3곡을 추가해 모두 13곡이 수록된다.

 ‘헬로’의 한국어 버전에는 래퍼 버벌진트가 랩 부분을 맡았지만 일본어 버전에는 그룹 2PM의 옥택연이 영어로 랩을 더했다.

 또 앨범의 첫 물량 한정반에는 새롭게 편집한 ‘헬로’의 뮤직비디오, 배우 조한선이 출연한 ‘걷고 싶다’의 뮤직비디오, 올해 상반기 이뤄진 국내 전국 투어의 하이라이트 영상을 수록한다.

 조용필은 일찌감치 ‘헬로’를 비롯해 ‘바운스’, ‘걷고 싶다’ 등 수록곡을 일본어 버전으로 부르는 녹음 작업을 마쳤다. 그는 이번 녹음 작업에서 사운드뿐만 아니라 일본어 발음 등에 신경을 많이 쓴 것으로 알려졌다.

 유니버설뮤직 관계자는 “일본어 버전 곡을 녹음할 당시 조용필 씨의 뛰어난 일본어 가사 표현과 완벽한 일본어 구사 능력을 일본 관계자들이 극찬했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이어 “특히 일본어 버전 ‘헬로’의 가사에는 한층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남자의 마음을 표현했다”며 “‘아침, 점심, 밤 매일 언제든지 만나러 갈게 헬로’란 부분이 인상적이라고 일본 담당자가 평가했다”고 덧붙였다.

 ‘헬로’의 랩을 맡은 옥택연은 “전설 같은 선배와 함께하게 돼 영광”이라며 “19집의 ‘헬로’와 ‘바운스’를 좋아했는데 일본 팬들도 선배의 음악을 즐겨줬으면 좋겠다”고 참여 소감을 전했다.

 당초 조용필과 유니버설뮤직은 지난 5월 간담회에서 걸그룹 카라가 소속된 일본 레이블 시그마로부터 ‘헬로’의 일본어 버전을 제안받았으며 앨범을 내는 방안을 논의 중이란 사실을 밝힌 바 있다.

 조용필의 일본 앨범 발매는 국내에서 19집이 판매량 20만 장을 돌파하고 LP로도 출시되는 등 젊은 층과 중·장년층을 아우르며 신드롬을 일으키자 그 여파가 일본까지 퍼져 나간 결과.
 그가 1980~90년대 일본에서 큰 사랑을 받은 원조 한류 스타인 만큼 현지 음악 관계자들은 ‘헬로’뿐만 아니라 ‘바운스’, ‘걷고 싶다’ 등의 곡이 무척 좋다며 먼저 관심을 보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1980년대 일본에서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히트시켰고 한국 가수 중 처음으로 1987년 이후 NHK ‘홍백가합전’에 다섯 차례 출연한 바 있다.

 일본 언론은 한국의 조용필 신드롬에 대해 “1980년대 ‘돌아와요 부산항에’로 일본에서도 크게 히트한 가수 조용필의 신곡이 한국에서 발표되자마자 큰 붐을 일으키며 ‘가왕의 부활’로 화제가 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조용필은 지난 1일 일본 팬페이지를 오픈했으며 앨범을 발표한 후에는 일본 공연도 계획하고 있다. 15년 만의 공연인 만큼 현지 공연 관계자들과 구체적인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 중이다.

 이에 앞서 그는 오는 7일부터 ‘2013 조용필&위대한탄생 투어 콘서트-헬로’의 하반기 공연도 재개한다. 7일 순천 팔마경기장을 시작으로 14일 울산종합운동장, 28일 수원월드컵경기장, 10월 5일 고양종합운동장, 12일 광주월드컵경기장, 19일 창원종합운동장 무대에 올라 각각 회당 2만 명의 관객과 만난다.

 상반기에는 지난 5월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을 시작으로 대전·의정부·진주·대구 등 5개 도시에서 공연을 열어 모두 11만9천여 명의 관객을 모았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