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수' 손은서, "연기 위해 담배 배워 6개월간 피웠다 끊었다
상태바
'창수' 손은서, "연기 위해 담배 배워 6개월간 피웠다 끊었다
  • 최달호 기자
  • 승인 2013.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손은서가 연기를 위해 실제 담배를 피웠다고 고백했다.

손은서는 2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창수' 언론시사회에서 담배, 욕설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언급했다.

▲ 21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창수' 언론시사회에서 배우 손은서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손은서는 “사실 담배나 욕설 연기를 이번 영화에서 처음 해봤다. 감독님께서 특별히 저한테 주문한 게 바로 담배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손은서는 "그냥 피우는 시늉만 하는 것과 실제 피우는 것이 확연하게 차이가 나서 감독님이 실제로 해줬으면 좋겠다고 해서 영화 들어가기 전부터 담배를 배우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가 중간에 조금 미뤄지고 하다 보니까 담배 피우는 촬영까지 6개월 정도가 걸렸다. 그래서 6개월 동안 담배를 배우고 폈었다"고 말했다.

임창정의 "지금은 끊었느냐"는 질문에 "지금은 끊었다. 영화 속에서 욕설이 많이 나오는데 처음에는 욕설도 잘 못하겠더라. 아직 그런 장면이 나오면 불편한 건 사실"이라고 대답했다.

한편, '창수'는 내일이 없는 징역살이 대행업자가 내일을 살고 싶은 여자를 만나는 순간 파국으로 치닫는 인생드라마를 그린 영화로 오는 28일 개봉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