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인천, 아시안게임
 
로그인 | 회원가입
기사제보 | 자유게시판 | 독자투고 | 시민디카 | 기사쓰기 편집 : 10.24 금
> 뉴스 > 사회 > 인천
     
인천 잇는 KTX+GTX 변수 만나 이제나저제나
신호·통신시스템 오류 탓 타당성 결과 발표 지연 탓
2013년 12월 17일 (화)  지면보기   |   1면 양광범 기자 ykb@kihoilbo.co.kr

인천시로 향하는 광역철도 연결계획이 잇따라 암초에 부딪쳤다. 인천국제공항과 검암역을 거쳐 서울역으로 향하는 KTX 연결계획이 시스템 문제로 해를 넘길 조짐을 보이는데다, 한국개발연구원(KDI) 용역이 진행 중인 송도~청량리 구간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건설 확정 여부도 아직까지 불투명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당장 1년 앞으로 다가온 인천아시안게임과 녹색기후기금(GCF) 유치를 계기로 한 시의 광역철도 연결계획도 차질을 빚게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16일 시에 따르면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지난 2010년부터 4천556억9천400만 원의 공사비를 들여 실시 중인 인천국제공항과 검암역, 서울역을 잇는 KTX 운행을 위한 공사가 마무리단계에 접어들었다.

이를 위해 경의선(수색화전역 사이)과 공항철도 고양역(예정) 사이 2.2㎞를 잇는 연결선 공사를 대부분 마무리했으며 노반, 궤도 및 시스템 구축도 거의 완료했다.

또 KTX 열차가 정차할 공항철도 검암역과 인천공항역 및 고속화 구간(45.1㎞) 시설 개량과 서울역 지하철 1~4호선 구간 및 공항철도 간 환승통로 설치도 진행 중이다.

문제는 최근 공항철도 구간 신호 및 통신 시스템에 오류가 확인돼 전반적인 시스템 재구축화 작업이 필요해진 것. 이 때문에 당초 올해 말 개통을 앞둔 KTX 연결사업도 차질을 빚게 될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송영길 시장이 직접 코레일 사장과 통화해 연내 개통을 강력히 추진한 사항인데 사실상 올해 개통이 어렵게 돼 아쉽다”며 “내년 초까지 개통할 수 있기 때문에 아시안게임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지만 개통 여부는 미지수다.

이와 함께 현재 KDI 용역이 진행 중인 GTX B노선인 송도~청량리 구간(48.7㎞) 역시 KDI 측의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발표가 연기에 연기를 거듭하고 있어 착공 여부가 아직까지 불투명한 상태다.

국토교통부 일각에서 경제성(B/C=비용 대비 편익)에서 앞서는 것으로 보이는 화성 동탄~고양 킨텍스 73.7㎞를 잇는 GTX A노선을 우선 착공키로 했다는 내용이 언론 등을 통해 흘러나오면서 나머지 노선에 대해서는 순차적으로 착공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렇게 되면 GCF 사무국과 WB(세계은행) 한국사무국 유치 호재를 바탕으로 수차례 중앙정부에 요구한 GTX 착공이 무위에 그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아직 예비타당성 조사가 발표되지 않았기 때문에 착공 여부를 말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속도경쟁력과 다양한 교통망 연계성 확충을 목표로 한 광역철도 계획 추진에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양광범 기자님의 최신기사
 예산 다이어트 쉽지않네
 내일 서구는 ‘아줌마 천국’ 제1회 행복한 날 엄마 Day
 서울지하철 7호선 인천 석남역 연장 30일 ‘첫삽’
 교통공사·운수업체 적자 ‘눈덩이’ 지하철·버스요금 인상안 ‘만지작’

입력시간  2013.12.17 :  
양광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호일보(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수원지검 화성시청 쇼트트랙 전 감
수도권 규제 틀서 경기북부 제외
카페거리 특수 위해 찬성 공원 헐
오늘 7일간의 감동신화 피날레
도내 GB 불법행위 5년간 600
장애인AG 경기 보라는 건가 말라
인천 베이비키즈페어, 주최 측 입
예술 머금은 비행기 날아오르다
광교 호수공원의 가을 ‘지금이 최
2014년 10월 24일
본사 인천광역시 남구 인중로5 정산빌딩9층 | 총무국 TEL : 032-761-0007~8, FAX : 032-761-0015
편집국 TEL : 032-761-0004~6, FAX: 032-761-0011 | 전산실 TEL: 032-761-0009
경기본사 수원시 팔달구 경수대로 529 연합뉴스 빌딩 4층 | TEL: 031-898-6767~8 FAX: 031-898-6769
경기북부본사 경기도 의정부시 시민로 19번길 관건축 3층 | TEL: 031-872-2990 | FAX: 031-872-2991
등록번호:인천가00001 | 등록연월일:1988년 05월25일 | 발행인:서강훈 | 편집인:한창원
Copyright 2009 기호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ihoilb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