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른 장마에… 농민의 마음은 쩍쩍 갈라진다
상태바
마른 장마에… 농민의 마음은 쩍쩍 갈라진다
  • 최민규 기자
  • 승인 2014.07.15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비가 내리지 않은 ‘마른 장마’로 인해 농민들의 속이 타들어 가고 있는 가운데 14일 오후 인천시 강화군 분오리저수지가 바닥을 드러낸 채 거북이 등처럼 쩍쩍 갈라져 있다. 인천기상대는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된 지난 3일부터 강화지역에 3회에 걸쳐 모두 4.5㎜의 비가 내린 것으로 집계했다. <관련 기사 19면> /최민규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