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능을 극복할 때의 환희 개회식 ‘4개 섹션’에 형상화
상태바
불가능을 극복할 때의 환희 개회식 ‘4개 섹션’에 형상화
장애인AG 박칼린 총감독 연출방향 설명
  • 최유탁 기자
  • 승인 2014.10.07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가능이 우리를 이끈다(Impossible Drives Us)’라는 주제로 오는 18일 인천장애인아시안게임이 열린다. <관련 기사 16면>

▲ <장애인AG 성공 개최 기원 파이팅>
2014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조직위원회는 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김성일 조직위원장, 박칼린 총감독, 개·폐회식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폐회식 제작 발표회를 열고 일주일간의 대회 시작과 끝을 알릴 공연에 대해 설명했다.

인천장애인아시안게임 개회식은 당초 서구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치를 방침이었지만, 아시안게임 폐회식 시설물을 치우고 장애인아시안게임 개회식을 준비하기에는 시간이 촉박해 문학경기장으로 개막 장소를 결정했다.

개회식은 ‘Impossible Drives Us’라는 주제에 맞춰 4가지 섹션으로 꾸려진다. 박칼린 총감독은 ‘존재·불가능·창조·축하’의 각 섹션을 통해 감동의 무대를 선보인다.

박칼린 총감독은 “불가능 앞에서 끓어올랐던 인간의 순수한 열정과 창의성에 초점을 맞춰 이들과 이를 도운 사람들의 삶, 도전을 축하하려 한다”는 말로 개회식 공연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분명한 것은 개·폐회식을 보고 나면 많은 것을 알고 배워 가게 될 것”이라며 “아무쪼록 많은 인천시민들과 국민들이 행사장을 찾아 감동을 받고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