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성모병원, 내년 상급종합병원으로 승격
상태바
인천성모병원, 내년 상급종합병원으로 승격
복지부 전국43곳지정·발표
  • 김경일 기자
  • 승인 2014.12.23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이 내년 1월 1일부터 상급종합병원으로 승격된다.

보건복지부는 2015년부터 3년간 적용될 상급종합병원으로 전국 43개 병원을 지정해 22일 발표했다.
복지부는 전국 52개 종합병원으로부터 신청을 받아 서류심사와 현지조사 등을 거쳐 전국 10개 권역별로 높은 중증질환 진료를 담당할 상급종합병원으로 43개 병원을 지정했다.

인천성모병원은 올해 처음 상급종합병원으로 진입했고 경기 서북부권에서 길의료재단 길병원, 순천향대부천병원, 인하대병원도 상급종합병원으로 지정됐다.

이와 함께 경기 남부권에서는 고려대안산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아주대병원, 한림대성심병원 총 4개 병원이 지정됐다.

복지부는 이번 평가에서 중증 입원환자 진료 비율 기준을 강화하고 경증·만성질환 외래환자 구성비율 기준을 신설해 중증질환자 위주의 전문진료를 실시하는 기관이 상대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게 했다. 또 응급의료센터 지정기관 여부와 중환자실 시설기준, 의료법 준수 여부 등 공익기능 평가도 강화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