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美 대북 적대정책 전환 거듭촉구
상태바
북, 美 대북 적대정책 전환 거듭촉구
  • 기호일보
  • 승인 2003.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노동신문은 23일 미국이 대북한 적대정책 전환을 거부하는 한 어떤 회담에도 흥미가 없다면서 미국이 우선 대북 적대정책을 바꿀 것을 거듭 촉구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논평을 통해 "미국이 대조선 정책 전환을 거부하는 어떤 회담에도 우리는 아무런 흥미가 없다"면서 "미국이 진심으로 조-미 간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바란다면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서 대담하게 벗어나야 한다"고 밝혔다고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신문은 또 "미국이 선핵포기 요구만을 계속 강박 한다면 사태가 악화되고 종당에는 전쟁밖에 불러올 것이 없다"며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조-미 사이의 불가침조약을 떠난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이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특히 미국은 '북한을 공격할 의사가 없고 국경을 존중한다'는 성명을 대북 양보안으로 내놓으려고 한다면서 그러나 "조-미 공동성명, 기본합의문들을 하늘로 날려보내고 대통령의 담보 서한도 휴지장처럼 줴버리는(내버리는) 신의 없는 행동을 한 그들의 성명을 어떻게 믿을 수 있겠느냐"고 이 신문은 반문했다.

노동신문은 "유감스럽게도 부시 행정부의 최근 움직임에서는 달라진 것이 아무것도 없다"며 "미국이 대화의 막 뒤에서 시간을 끌면 끌수록 물리적 억제력을 더욱 다져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