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립 ‘아이파크’ 미술관 이름바꾸기 재촉구
상태바
수원시립 ‘아이파크’ 미술관 이름바꾸기 재촉구
지역 최초 건립 공공미술관 명칭에 특정 업체 브랜드 사용
  • 전승표 기자
  • 승인 2015.04.28
  • 2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지역 예술인과 전국 문화예술단체 및 시민사회단체가 ‘수원시립 아이파크미술관’의 명칭 재논의를 촉구하고 나섰다.

수원 공공미술관 이름 바로잡기 시민네트워크와 전국 문화예술단체 회원 등 14명은 27일 수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원 최초로 건립되는 공공미술관의 명칭에 특정업체의 브랜드가 사용됐다”며 “문화와 예술, 공공재가 대기업 홍보의 대상으로 전락해서는 안된다. 명칭 문제를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는 해당 미술관이 시에서 제공한 부지에 현대산업개발이 300억 원을 투자해 건립, 시에 기부채납하는 대신 명칭에 현대산업개발의 아파트 브랜드인 ‘아이파크’를 사용했다고 설명한다”며 “그러나 그 과정이 투명하지도 않았고, 시민의 의견 수렴도 없이 염태영 시장의 독단적인 판단으로 결정됐다는 것이 문제”라고 강조했다.

특히 해외 사례를 들며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아이파크’ 명칭이 필요하다는 시의 설명을 납득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이들은 “기업의 기부문화가 발달한 외국에서 기업명이나 창업자의 이름 등이 사용되는 경우가 종종 있기는 하지만, 대부분 수십 년간 매년 수백만 달러를 문화예술 활동에 후원한 공로와 진정성을 사회적으로 인정받은 경우”라며 “수원과 같은 사례는 전무하다”고 지적했다.

또 “돈의 가치로만 따져도 300억 원이 훌쩍 넘는 부지는 시민의 혈세로 매입한 곳이며, 앞으로 미술관 운영에도 100% 시민의 세금이 투입될 것”이라며 “공공시설의 의미를 위해 시와 의회, 현대산업개발은 시민사회와 합리적 협의 과정을 거친 뒤 미술관 명칭을 제정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기자회견을 마친 이들은 시장실과 의장실을 차례로 방문해 3자회담 제안서와 기자회견문 및 명칭 재논의 촉구문이 담긴 항의 서한을 전달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