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350만 메가시티…4개 성장축으로 발전
상태바
인구 350만 메가시티…4개 성장축으로 발전
2030 인천 미래 예측
  • 이재훈 기자
  • 승인 2015.05.07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년 인천은 사람중심 국제·문화·관광이 접목된 창조도시로 탈바꿈한다.<관련 기사 3면>

인천시는 6일 2030년 인천도시기본계획 최종 보고회를 개최, 이 같은 청사진을 공개했다.

▲ 2030년-인천도시기본계획

인천의 인구는 최대 350만 명으로 늘고, 송도·연수지역이 새로운 도심지로 추가된다. 기존에는 동인천과 남동구 구월동, 부평구 부평동 등 3개 지역이 중심지구였다.

핵심 사업으로 추진되는 7대 분야, 45대 중점 전략에는 원도심과 친환경 녹색도시, 공항·항만, 문화·관광, 교통·물류, 사회복지 등을 고려했다.

도시공간은 우선 동인천·구월, 청라·가정, 부평·계양, 송도·연수를 4도심으로 나뉜다. 여기에 영종, 소래·논현, 검단을 3부도심으로, 강화 길상면, 서구 오류·검암·가좌동, 남구 용현동, 남동구 만수·서창동, 옹진군 등 중심 9개 지역으로 분류된다.

도심은 개성·강화·영종·송도·시흥을 잇는 평화벨트축과 파주·검단·청라·동인천·송도·안산을 연계하는 미래성장축, 영종·동인천·구월·부평·서울을 잇는 도시재생축, 영종·청라·서울의 국제기반축 등 4개 축으로 발전한다.

계획인구는 2020년 316만 명을 기점으로 2025년 333만 명을 넘어 2030년에는 350만 명으로 예측했다. 가구당 인구는 현재 2.6명에서 2.35명으로 줄지만 고용률은 현재 63%에서 70%로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대중교통분담률도 현재 41.6%에서 48%로, 생태하천복원율은 현재 10%에서 40%로, 평생교육기관 수는 현재 180개에서 250개로 설정됐다.

시가화용지와 시가화예정용지를 포함한 도시기본계획구역은 기존 1천439.349㎢에서 1천381.104㎢로 58.245㎢가 줄어든다.

시가화용지는 287.997㎢에서 11.304㎢ 감소한 276.963㎢로, 시가화예정용지는 장래 인구 및 경기 전망을 고려해 개발사업이 축소돼 기존 125.405㎢에서 87.502㎢로 37.903㎢ 줄어든다.

시가화용지 가운데 주거용지와 근린공원은 기존 145.225㎢와 52.003㎢에서 각각 133.291㎢, 46.019㎢로 줄어드는 반면 상업용지와 공업용지는 27.493㎢와 67.312㎢로 각각 1.020㎢, 5.594㎢로 소폭 늘어난다.

전체 부지가 감소된 원인으로는 취소된 용유·무의 2단계 개발사업이 빠지는 대신 왕산마리나 부지와 삼목·예단포항이 추가되기 때문이다.

교통망으로 검단신도시와 부평, 송도를 연결하는 검단~장수 도로가 생긴다. 철도망은 경인선 지하화, 인천발 KTX, 서울지하철 9호선 공항 연장, 서울지하철 7호선 석남~청라~수도권매립지~검단일반산업단지 연장 노선이 뚫린다.

시 관계자는 “2030 도시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지난 1년간 전문가와 민간 영역에 많은 자문을 했다”며 “이달 말 시민공청회를 열어 시민 의견을 수렴한 뒤 인천시의회, 국토계획평가 및 중앙행정기관 협의, 시 도시계획위원회를 거쳐 올해 말 확정 공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