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융기원, 6차 산업 이끌 농촌리더 22명 배출
상태바
차세대융기원, 6차 산업 이끌 농촌리더 22명 배출
  • 강나훔 기자
  • 승인 2015.06.22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융합기술원이 6차 산업을 이끌 창조적 농촌 리더 22명을 배출했다.

융기원 식의약센터는 지난 19일 융기원 1층 컨퍼런스룸에서 ‘6+α 농촌 웰니스 크리에이터’ 제1기 졸업식을 개최했다.

‘6+α 농촌 웰니스 크리에이터’는 창의적 사고와 다양한 기술을 융합해 ‘X(불가능)’를 ‘O(가능)’로 풀어, 농촌 경제와 문화에 새롭게 활력을 불어넣을 창조적 리더를 말한다.

이 양성 프로그램은 창의적 사고와 다양한 기술을 접목해 아이디어 단계부터 실용화 단계까지 발전시킬 수 있도록 한 교육과정으로, 지난 4월 10일부터 6월 19일까지 총 11회차 100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프로그램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후원하고 융기원 식의약센터와 서울대학교 6+α 농촌웰니스융복합사업단 주최로 실시됐다.

수강생들은 아이템 창의성, 사업 의지 등을 검토해 엄선한 인물들로 기존 6차 산업 사업자, 정부의 예비 인증자, 농업 의지를 갖고 6차 산업 성공모델을 만들려는 20~30대의 스타트업 회사 대표들이 주축이 됐다.

각자 재배(1차), 가공(2차), 서비스(3차)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장문호(가평농산), 유영호(잼패밀리), 김민(철수식품), 김진경(진남고추장), 김춘석(아이벡스푸드) 대표 등 5명은 팀을 구성해 ‘CROP-다함께 세계여행’이란 6차 산업 융복합 상생 브랜드를 만들었다.

이들은 가평 잣 농원을 체험관광 복합공간으로 개발하고 ‘청솔모’를 캐릭터 상품으로 만들어 내년부터 해외로 진출한다는 청사진을 그렸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