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파크미술관 개관 땐 행정소송도 불사"
상태바
"아이파크미술관 개관 땐 행정소송도 불사"
수원 시민단체 성명서 발표 아파트 명칭 20년 광고비난 협의과정 세부공개 등 촉구
  • 심언규 기자
  • 승인 2015.08.18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공공미술관 이름 바로잡기 시민네트워크(이하 수미네)가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홍보에 수원시가 시민혈세를 낭비하고 있다고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수미네는 17일 수원 화성행궁 옆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에서 성명을 통해 "소통 없이 행정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더 이상 소통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수원시가 개관을 강행하면 행정소송이나 가처분 신청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미네는 이어 "안동미술관에서는 최근 그림을 기부한 사람의 이름을 따 미술관 이름을 정하겠다고 해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수원시만 유독 아파트 브랜드 기업 이름을 딴 도서관, 공연장이 있다"며 "이제 아파트 브랜드 명칭을 따서 미술관 이름으로 정하겠다는데 이는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수미네는 또 "수원시의회는 지난 5월 21일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관리와 운영에 관한 조례’를 통과시키면서 명칭과 운영에 대해 빠른 시일 내에 일부조례개정안을 상정하라는 단서 조항을 명시했다"며 "그런데도 시는 현대산업개발 측과 성의 있는 대화를 진행한 흔적도 없이 120만 시민을 속이고 ‘아이파크미술관’이라는 어이없는 명칭을 기정사실화하려는 후안무치한 행태를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수미네는 "수원시는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이라는 명칭을 현대산업개발에 20년 동안 보장해 줄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며 "시는 이 미술관에 연간 30~5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30억 원씩 20년을 퍼부으면 600억 원이고, 50억 원씩 20년이면 1천억 원"이라며 "현대산업개발이 자체 자재와 인력으로 힘들이지 않고 지은 미술관에 시가 그 몇 배나 되는 세금을 쏟아 부으면서까지 그 기업의 아파트 브랜드를 20년이나 광고해준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꼬집었다.

수미네는 이날 ▶특혜의혹이 일고 있는 현대산업개발과의 협의 과정을 투명하게 밝힐 것 ▶불법 도로표지판을 즉각 철거할 것 ▶조례 단서조항 이행과 협의 진행과정을 시민들에게 공개할 것 ▶향후 시립미술관이 ‘세금 먹는 아파트 광고판’이 되지 않게 할 명확한 비전을 제시할 것 ▶공공시설의 명명권을 누가 어떻게 행사할 것인지를 규정하는 조례 제정에 착수할 것 등을 요구했다.

한편, 수미네는 시가 일방적으로 아이파크 명칭을 강행할 경우 경기도 감사와 감사원 공익감사 등을 청구할 방침이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