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민들 ‘군공항 이전 무산’ 위기감
상태바
수원시민들 ‘군공항 이전 무산’ 위기감
수십년 숙원사업 본격화… 화성 등 후보지역 반발로 불안 확산
  • 전승표 기자
  • 승인 2015.09.22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공군비행장(이하 군공항) 이전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이전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지역의 반대가 잇따르자 수원시민들이 사업 무산에 대한 불안을 호소하고 있다.

21일 국방부와 수원시 등에 따르면 현재 군공항은 지난 6월 국방부가 시에서 제출한 ‘군 공항 이전 건의서’를 최종 승인함에 따라 예비 후보지 선정 등 이전 사업이 추진 중이다.

군 공항 이전은 수십년 동안 전투기가 이·착륙할 때마다 들려오는 소음으로 인해 피해를 겪어온 수원시민들의 숙원사업으로, 국방부의 이전 승인 발표 이후 군공항 인근 지역의 부동산 시세가 상승하는 등 이미 그 효과를 보고 있다.

실제 세류동과 고색동, 평동, 탑동 등 직접적인 피해를 입어오던 지역에서는 단독주택과 소형아파트의 전·월세 및 매매가격이 발표 이전보다 5∼10%가량 올랐다.

그러나 최근 이전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지역들에서는 잇따라 이전을 반대하고 나서고 있다.

지난 5월 광주·안산·안성·양평·여주·용인·이천·평택·하남·화성 등 10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국방부가 진행한 사업설명회에서 해당 지자체들은 저마다 군공항 이전에 대해 난색을 표시했었다.

또 안성시의회는 지난 8월 성명서를 통해 "군 공항 이전 문제는 수원·화성 주민들이 겪었던 고통을 타 도시에 전가하는 일"이라며 "사업 추진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화성시의 경우 시의회가 지난 2월 임시회에서 ‘수원군공항 화성시 이전 반대 결의안’을 통과시킨데 이어 지난 7월 채인석 시장도 민선 6기 1년 기자 간담회에서 군공항 이전을 반대한다는 뜻을 표명했다.

‘화성시 군공항 이전 대응 대책위원회’도 지난 7월과 지난 10일 "수원 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선정을 결사반대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사정이 이렇자 수원시민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김모(61)씨는 "이제서야 수십 년간 받아온 비행기 소음과 개발제한 등의 고통에서 벗어나게 돼 기뻤는데 타 지자체들이 일제히 반대하고 나서니 이전 사업 자체가 무산될까 불안하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여러 지자체의 군공항 이전 반대에 대해 아직 예비 이전 후보지도 발표되지 않은 상태에서 시가 섣불리 입장을 밝힐 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군공항 이전지는 최대한 주민들의 피해가 없는 곳으로 선정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정작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지역 주민들은 혹시 모를 피해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으로 반대를 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국방부가 예비 이전 후보지를 발표한 뒤 국방부와 함께 이전 지역 주민들에게 비행장 이전에 대한 정확한 사실들을 설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방부는 경기남부 지자체들의 잇따른 군공항 이전 반대에 대해 지자체간 갈등 문제는 수원시와 해당 지자체간에 해결해야 할 문제일 뿐이라며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