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지원 약속은 뒷전 인천대 자율권 침해만
상태바
예산지원 약속은 뒷전 인천대 자율권 침해만
평화복지연대 성명
  • 최유탁 기자
  • 승인 2015.10.08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에 ‘감 나라 배 나라’하며 예산지원 약속은 고작 30%만 이행하고 있는 인천시의 지금 행동은 엄연한 자율권 침해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7일 성명서를 통해 "인천시는 인천대와 약속 이행을 하지 않고, 최근 ‘재무경영위원회’ 규정 변경 요구, 인천시장 측근 인사 추천 등 ‘을’인 인천대의 자율권 침해"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 한 관계자는 "시의 인천대 관련 권한 행사의 근거는 인천대에 재정을 지원하는 데 있다"며 "지난달 말 인천대 본예산 편성 150억 원 중 지급하지 못 한 55억도 지원하기 어렵다는 공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한편 이 단체는 인천대 구성원들이 인천시민사회에 ‘인천대학 발전을 위한 범시민대책위’ 구성을 요청해 온 것과 관련해 인천시민들과 함께 인천대를 인천시민의 대학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천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