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율적인 토지 개발을
상태바
효율적인 토지 개발을
천진철 안양시의회 의장
  • 기호일보
  • 승인 2015.10.14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천진철.jpg
▲ 천진철 안양시의회 의장
안양시 구도심 만안지역과 신도시 동안지역과의 불균형 발전은 안양시민 모두가 인지하고 있는 사실이다.

 하지만 유휴토지가 부족한 현실에서는 이미 안양지역 도시화가 끝난 현재의 상태가 오히려 균형발전의 발목을 잡고 있다.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기관 이전 정책에 따라 수도권에 위치해 있는 행정기관 및 공공기관 등 183개 중 52개 기관이 세종시로 이전하였다. 나머지 131개 기관은 오는 2020년까지 전국에 건설된 도시로 이전한다고 한다.

 구도심인 우리 시 만안구의 경우도 안양6동에서 1962년부터 축산물 질병에 관한 방역 업무를 관장해 온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정부의 공공기관 이전 정책에 따라 내년에 경북 김천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1984년부터 석수동 산 156의 1번지에 주둔하였던 육군 167연대는 올 2월에 안산으로 이사했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부지 면적만 5만6천309㎡(1만7천여 평)에 달하며, 시는 토지를 매입하고 활용 방안에 대한 타당성 및 기본계획용역을 지난 2012년에 착수하여 올 2월 완료했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복합행정타운, 복합문화 스포츠타운, 스마트벤처타운 및 영상복합단지, 한류문화콘텐츠타운, 관상복합타워 등 부지활용 방안에 대해서 도시균형 발전을 위해 다양한 검토를 하고 있다.

 한편, 만안구 석수동에 주둔했던 167연대 토지는 면적이 12만9천676㎡(3만9천290평)로 일부(1만4천532㎡)는 국방부에서 정보사령부 군인 관사로 신축을 준비 중이고, 4만3천524㎡는 시에서 매입하여 활용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렇게 공공기관 이전에 따라 각 지자체에서 발생하는 공공기관 이전 토지에 새로운 기능과 산업을 도입하여 균형발전 및 고용 창출을 위해 고심하고 있다.

 우리 시도 상대적으로 낙후된 만안구 지역의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공공기관 이전 토지에 대한 활용 방안이 나와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다음 세 가지를 중점적으로 고민해야 한다.

 첫째, 장기적인 안목으로 다각적인 활용 방안이 필요하다.

 공공기관 이전 부지는 부지 매입에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만큼 랜드마크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장기적인 개발계획이 필요하다. 시 전체적인 입장에서 앞으로의 변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도시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지속발전이 가능한 미래형도시로 쾌적한 주거환경을 만들어 가야 한다.

 둘째, 지역에 기반을 둔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이다.

 평촌·석수스마트 스퀘어 벤처단지 등 주변 인프라를 바탕으로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지식산업의 메카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경제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에 무엇보다도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이를 위해 우리 시가 중점 육성중인 IT산업을 중심으로 고부가가치 산업 위주의 활성화에 노력해야 한다.

 셋째, 시민과 소통을 통한 투명한 개발 계획이다.

 관 주도형의 개발이 아닌 지역주민과의 소통을 통하여 주민이 참여하는 투명한 개발 계획이 필요하며 주민설명회,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투표, 시민의견 수렴 등 다양한 과정을 거쳐 지역 특성에 적합한 최적의 토지활용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

 안양시의 균형있는 발전을 위해서는 만안구 지역의 공공기관 이전 토지인 농림축산검역본부, 구 안양경찰서, 167연대 등 이전에 따른 가용토지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우리 시에 맞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꾸준한 노력, 그리고 무엇보다도 시민과 소통하는 투명한 개발계획으로 구 도심의 활력을 되찾고 도시의 경쟁력을 확보하여야 할 것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