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역 방위개념 행정 구역 명칭 바꾼다
상태바
인천지역 방위개념 행정 구역 명칭 바꾼다
중·동·남·서구 변경 추진 남구 원도심 이미지 탈피 중구·서구는 일부 부정적
  • 조현경 기자
  • 승인 2015.11.09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가치 재창조를 위한 ‘행정구역 명칭 변경’이 본격 추진된다.

8일 인천시에 따르면 다음 달 중 명칭변경 우선 자치구 1곳을 선정한 뒤 내년 완료를 목표로 변경을 추진한다.

대상 자치구로는 중·동·남·서구 등으로 이들 자치구는 과거 행정편의에 따라 단순 방위개념으로 이름이 붙여졌다. 하지만 시의 면적이 증가하면서 현재 방위개념과 맞지 않는 등 혼란이 있는 상황이다.

현재 중구는 제물포구, 동구는 화도구·송현구·송림구, 남구는 문학구·미추홀구, 서구는 서곶구·연희구·검단구 등으로 바꾸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이 중 중구는 인천의 중심이라는 이유에서, 서구는 정동진과 비교되는 ‘정서진’이라는 이미지를 활용할 수 있다는 차원에서 명칭변경에 부정적이다.

하지만 남구는 명칭변경을 통해 원도심으로서의 이미지를 탈피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 긍정적인 입장이다.

남구를 기준으로 행정구역 명칭 변경에 따른 자치구당 소요예산은 약 65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행정비용에 25억 원이, 명함이나 간판, 문패 등을 바꾸는 주민비용으로 40억 원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우선 명칭변경 기관으로 선정된 자치구에 대해서는 소요 경비 일부를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시는 9일 자치구 명칭변경 추진 사업설명회를 각 자치구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