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가구산업 전략적 지원 전무 이전 차단할 법적 보호대책 시급
상태바
인천 가구산업 전략적 지원 전무 이전 차단할 법적 보호대책 시급
취임인터뷰 - 박미설 인천가구협동조합 이사장
  • 김종국 기자
  • 승인 2016.03.07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가구업계가 처한 현실은 참담하지만 가구산업을 보호하거나 촉진하기 위한 법적·제도적 장치는 전무하다."

최근 인천가구협동조합 제2대 이사장으로 취임한 박미설(52)㈜오넥트 대표의 말이다.

박 이사장은 가뜩이나 침체된 국내 가구시장에 가구공룡 ‘이케아(IKEA)’의 등장으로 줄도산 위기에 처한 지역 가구업계의 암담한 현실을 이같이 전했다.

그는 "인천과 경기는 원자재 수입 등 물류의 용이성과 유리한 입지 여건 때문에 전국 가구업체의 70%가 밀집돼 있다"며 "이 중 인천 가구업체의 수는 전국 2~3위를 차지하며 일자리·세수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경기도와 달리 인천시의 지역 가구산업에 대한 전략적 지원은 ‘제로’에 가깝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실제 경기도는 가구산업 육성과 지원을 위한 조례를 제정하고, 유망·영세 가구업체 전반을 포괄하는 체계적인 지원 전략을 펼치고 있다. 여기에 이케아에 대응하기 위해 지역 가구업체와 대학, 연구소, 경기도가 손을 맞잡고 대단위 ‘가구 클러스터’도 조성 중이다.

인천 가구업체의 경기도 이전을 막고 규모의 경제를 통한 생존 전략을 찾기 위해서는 지역 가구산업을 보호하고 특화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게 업계의 주장이다.

박 이사장은 "유정복 시장 취임 이후 가진 두 번의 간담회를 통해 지역 가구업계의 어려움과 요구사항을 충분히 전달했지만 아직까지 결과물은 없다"며 "이달 안에 인천시, 시교육청, 조달청 등과 다시 한번 논의 테이블을 마련해 업계의 애로사항을 전달하고 소기의 성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조합의 요구사항은 ▶지역 공공기관의 5∼10%에 불과한 지역 가구 구매비율 상향 및 지역 제한 가산점 제도 도입 ▶금융권에서 ‘특별관리업종’으로 분류돼 낮은 신용평가를 받는 불공정 해소 ▶산재된 중소 가구업체들의 집적화를 통한 협동화 가구단지 조성 및 대형 공동 판매장 건립 ▶킨텍스 등지에서 열리는 대규모 가구 전시회에 ‘인천관’ 조성 지원 등이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