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부평서, 공사현장엣 백골 상태 시신 발견 수사
상태바
인천부평서, 공사현장엣 백골 상태 시신 발견 수사
  • 이승훈 인턴기자
  • 승인 2016.0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한 공사현장에서 백골 상태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부평경찰서에 따르면 28일 오전 11시4분께 부평구 청천동의 한 공사현장에서 백골상태의 시신이 발견됐다.

콘크리트 바닥 40㎝ 아래 묻힌 시신을 외부 화장실 공사중이던 작업자가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현장 주변을 차단하고 정밀 감식에 들어갔다. 또 부검영장을 받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신원을 파악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의 나이나 성별을 추정할 수 없을 정도로 백골화한 상태다"며 "주변에서 소지품이나 옷가지가 발견되지 않은 만큼 정확한 신원을 확인한 뒤 범죄 연관성도 있는지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