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수수 장전형, 의원직 상실
상태바
뇌물수수 장전형, 의원직 상실
1·2심 실형선고에 상고 대법원, 기각 결정 내려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6.06.29
  • 2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물수수 혐의로 1·2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경기도의회 장전형(더민주·용인3) 의원의 상고가 기각, 결국 의원직을 상실한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경기도의회와 대법원 등에 따르면 대법원은 지난 23일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장 의원의 상고를 기각했다. 장 의원은 1·2심 판결에 따른 형이 확정돼 의원직을 상실했다.

장 의원은 용인도시공사 경영사업본부장으로 근무하던 2012년 12월∼2013년 1월 역북지구 협상대상 시행사 대표로부터 차량 렌트비 명목으로 1천100만 원을 받고, 무자격업체인 A사를 역북지구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주는 대가로 11억6천만 원을 받기로 약속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에서 징역 5년, 벌금 12억 원, 추징금 1천100 만원을 선고받고 서울고법에 항소했지만 2심에서 징역 2년, 벌금 2천200만 원, 추징금 1천1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이에 장 의원은 대법원에 상고했다.

한편, 장 의원이 의원직을 상실함에 따라 경기도의회 더민주 의원은 73명에서 72명으로 줄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