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 "나쁜 행동 하지 않았다"…안마시술소 출입 논란 해명
상태바
세븐 "나쁜 행동 하지 않았다"…안마시술소 출입 논란 해명
  • 연합
  • 승인 2016.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다해와 연인 사이임을 확인한 가수 세븐이 3년 전 군 복무 당시 안마시술소 출입 논란에 대해 뒤늦게 해명했다.

세븐은 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장문의 글을 올려 당시 "근무지 이탈 및 군 품위 훼손 외에 다른 혐의가 없었다"며 성매매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01.jpg
세븐은 "글에 앞서 저를 응원해주셨던 팬분들께 제 소식을 직접 전하지 못해 미안하고 안타까운 마음 전한다"라고 운을 뗀 뒤 "저의 이야기를 들어 주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용기를 내어 진실을 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태국·중국 전통마사지 두 곳에서 영업이 끝났다고 하여, 마지막에 간 곳이 문제가 됐다"며 "앞서 들렸던 두 곳에 간 모습은 방송에 보이지 않았고, 마치 처음부터 나쁜 의도로 그곳에 간 것처럼 비치게 됐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그곳에서 맹인 마사지를 받기 위해 기다리다가, 아무래도 장소 자체가 오해를 받을 수 있겠다는 생각에 취소하고 바로 나왔다"며 "많은 분이 말씀하시는 그런 나쁜 행동은 절대 하지 않았고, 그럴 의도조차 없었다"고 해명했다.

또 "이 모든 사실은 3년 전 당시 국방부가 정확한 증거를 가지고 한 달여 조사한 결과, '근무지 이탈 및 군 품위 훼손' 외에 다른 혐의가 없음을 밝혔다"고 강조했다.

세븐은 "하지만 무엇보다도 근무지를 무단이탈한 것은 명백한 저의 잘못"이라며 "그로 인해 여러 파장이 생겼고, 이 부분에 대해서는 지금 이 순간까지 깊이 반성하고 사죄하는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제 행동 하나하나에 더욱 조심하며 좋은 모습만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세븐은 지난 2013년 6월 군 복무 당시 안마시술소로 들어가는 모습이 한 방송 프로그램에 포착돼 성매매 의혹으로 곤욕을 치렀다.

최근엔 배우 이다해와의 열애 사실이 공개돼 세간의 눈길을 끌고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