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의 연인' 우희진 하차, "오상궁 생각하면 눈물이 뚝뚝"
상태바
'달의 연인' 우희진 하차, "오상궁 생각하면 눈물이 뚝뚝"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6.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희진이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하차 소감을 밝혔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서 오 상궁(우희진 분)은 해수(이지은 분)를 대신해 교형을 자청하며 하차했다.

01.jpg
▲ 사진 = 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캡처
우희진은 28일 "‘달의 연인’ 오 상궁 연기에 많은 공감과 격려해 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지인들 말고 이렇게 많은 분들이 반응해주신지 아침에 알았다"라며 "너무 좋은 작품에 멋진 배역을 맡았다. 카메라, 조명 감독께서 잘 찍어 주셔서 영상도 너무 예쁘게 나왔다. 감사하다"라고 하차 소감을 밝혔다.

이어 "왕에게 청하는 연습을 할 때 대본 읽을 때마다 오 상궁을 생각하면 슬퍼서 눈물이 뚝뚝 나고 울어서 담담히 못할까 봐 걱정했는데 현장에서 김규태 감독이 잘 리드해줬다"라면서 "눈에 넣어도 안 아플 것 같은 해수, 멋진 황자들. 더 오래 함께하지 못해 아쉽지만 오 상궁으로 행복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극중 오 상궁의 대사인 "여한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