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1박2일' 사실상 하차…5인 체제로 진행
상태바
정준영, '1박2일' 사실상 하차…5인 체제로 진행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6.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추문 혐의로 물의를 빚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1박2일’에서 사실상 하차한다.

KBS 2TV ‘1박2일’ 제작진은 29일 "정준영이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대단히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제작진은 "정준영 본인의 의견을 충분히 받아들여 조사 결과에 상관없이 자숙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며 "정준영은 ‘1박2일’ 동료들과 그동안 사랑을 보내주셨던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1박2일’은 30일로 예정된 녹화부터 정준영을 제외한 나머지 5명의 멤버로만 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아직 검찰의 조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점을 감안해 조사 발표 후에 정확한 거취를 다시 한 번 결정할 예정"이라며 "기존 촬영분은 시골마을 주민들과 함께한 관계로 불가피하게 정준영 출연분이 방송될 수 있다"며 양해를 부탁했다.

01.jpg
▲ 사진 = 정준영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