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보 제6기 독자위 2차 회의
상태바
본보 제6기 독자위 2차 회의
‘인구 300만 돌파’ 단편적 접근 아쉬워 도시브랜드·CCTV 지적 기사 등 눈길
  • 최유탁 기자
  • 승인 2016.10.31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본보 독자위 6기 위원들이 지난 27일 2차 회의를 통해 10월 한 달간 지면평가를 가졌다.
▲ 본보 독자위 6기 위원들이 지난 27일 2차 회의를 통해 10월 한 달간 지면평가를 가졌다.

기호일보 ‘제6기 독자위원회 2차 회의’가 지난 27일 오후 본보 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는 10월 한 달간의 지면 평가와 제언을 위한 자리로, 이국성 독자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문상범·강옥엽·권도국·김은영·신미송·최영호·황민구 위원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 앞서 본보 한창원 사장은 새롭게 구성된 제6기 위원 9명에게 위촉패를 수여했다.

 인치동 편집국장은 "최근 본보 오피니언 필진을 새롭게 꾸려 지면을 통해 공지했다"며 "이번 새 필진은 날카롭고 예리한 글을 쓰는 전문가 위주로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홈페이지도 개편했다"며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로 독자와의 소통과 접근성을 높이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본회의에서 신미송 위원은 "최근 인천시교육감 비리 관련 기사를 보면서 전교조 출신으로 당선 당시 내비쳤던 청렴성과 너무 대비돼 많아 실망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더불어 인천 새 도시브랜드 ‘All ways Incheon(올 웨이즈 인천)’, ‘Always Taebaek(올웨이즈 태백)’에 대한 인천시의 답변이 마치 최근 청와대에서 나온 ‘봉건시대에나 나올 법한’이라는 주장과 연관돼 너무 한심했다"며 "시장을 위한 정책이 아니라 시민을 위한 정책을 펴야 하기에 이런 도시브랜드를 지을 때는 오랜 기간 다양한 사람의 의견을 물어서 진행해야 한다는 것을 기사를 통해 잘 지적해 줬다"고 말했다.

 최영호 위원은 "최근 인천시가 300만 인구를 돌파했다는 기사를 보면서 나름 개탄스러웠다"고 했다. 그는 "건축 파트 공무원으로서 비전의 구체성이 부족한데 인구 증가만 가지고 논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특히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청라·영종과 논현·삼산 등 5곳을 빼면 인천의 나머지 도시는 모두 원도심인 상황에서 송도국제도시 개발이익금을 인천시로 이관하는 문제 등도 다르게 접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 위원은 "개발도 좋지만 기존 건축 자원을 보존하고 관리하는 도시 안전에 대한 기획 기사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황민구 위원은 "이번 달에는 CCTV의 저해상도 등 화질 상태의 지적과 교체에 대한 기사가 눈에 띄었다"며 "CCTV 구매 등과 관련해 혈세 낭비가 많은데도 아직 고쳐지지 않고 있으니, 기호일보가 많은 관심을 가져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남구와 동구에서 구 명칭 변경은 물론 이로 인해 동구의 경우 도시국의 존치 여부 문제로까지 이어지고 있다"면서 "뉴스테이 등 개발사업과 관련된 주민 불안이 없도록 주민들에게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은영 위원은 "인천 인구 300만 돌파에 대한 기사에서 타이틀에 맞지 않게 단편적으로 내용을 다뤄 이에 걸맞은 구체적 제안이나 인터뷰 등이 없었던 게 아쉬웠고, 경기도 이천 바비큐경연대회 제하의 기사는 다음 날이 행사인데 너무 촉박하게 나왔고, 그 밖의 행사 개최 관련 기사들이 행사에 대한 구체적 내용이나 행사장에 가는 방법 등이 담겨 있지 않아 아쉬웠다"고 토로했다.

 김 위원은 "안전한 먹거리를 위한 정책적 문제와 시스템적 문제를 언급한 것은 좋았지만, 무상급식으로 인해 학부모의 선택 기회가 없다는 문제와 먹거리의 질적 측면에 대한 우려 등이 꾸준히 제기될 수 있는 만큼 깊이 있고 세밀하게 지속적으로 기사를 다뤄 줬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권도국 위원은 "6살 딸 암매장, 생후 66일 된 영아의 영양실조에 의한 사망 등을 볼 때 입양제도와 아동 인권 등 구조적 문제점이 어디에서부터 기인하는지 기호일보가 먼저 나서 짚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강옥엽 위원은 "역사 관련 보도는 정확한 보도와 임팩트 있는 보도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신경을 써 줬으면 하고, 특히 역사를 다룰 때는 반드시 전문가들의 조언을 구했으면 한다"고 부탁했다.

 문상범 위원은 "최근 1면 스트레이트 기사와 연계된 해설기사가 독자들의 이해에 큰 도움이 된다"며 "도표 및 그래픽 처리가 여전히 미흡하고, 나오더라도 구태의연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사의 제목이 너무 길고 일반적 독자가 이해할 수 없는 흔하지 않는 외래어 사용은 자제해 줬으면 한다"고 꼬집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