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앞두고 법무부 장관·민정수석 동시에 사표
상태바
특검 앞두고 법무부 장관·민정수석 동시에 사표
수리냐 반려냐, 대통령의 선택은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6.11.24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3일 사의를 표명한 김현웅 법무부 장관(왼쪽)과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 23일 사의를 표명한 김현웅 법무부 장관(왼쪽)과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김현웅 법무부 장관과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고 청와대가 23일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법무부 장관과 민정수석이 사의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다만, 정 대변인은 "대통령의 수용 여부는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김 장관과 최 수석은 ‘비선실세 최순실 의혹’으로 박 대통령이 검찰 및 특별검사 수사를 받게 된 사태의 책임을 지겠다는 차원에서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기사 5면>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이 동시에 전격적으로 사표를 낸 것은 사상 초유의 일로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법무부에 따르면 김 장관은 지난 21일 박 대통령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 검찰 조직을 지휘하는 법무부 장관으로서 일련의 상황에 부담을 느낀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박 대통령은 일단 김 장관과 최 수석의 사표 수리 여부를 놓고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내달부터 특검 활동이 본격적으로 개시되는 상황에서 김 장관과 최 수석을 교체하면 자신의 무고를 입증하겠다는 계획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결국 반려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박 대통령이 두 사람의 사표를 즉각 수리하지 않는 것은 검찰의 수사 결과 발표에 대한 무언의 항의라는 분석들이 제기되고 있다. 이런 측면에서 검찰총장의 향후 거취도 관심을 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