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일자리경제국, 그냥저냥 정보 주고 사업 재탕
상태바
인천시 일자리경제국, 그냥저냥 정보 주고 사업 재탕
SNS 활용 채용소식만 전해줄 뿐 취업 급한 청년들에 가닿지 않고 기업 짐싸도 예전 프로젝트 연장
  • 조현경 기자
  • 승인 2017.02.22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일자리550.jpg
▲ 사진 = 채용게시판을 확인하고 있는 취업 희망자. /기호일보DB
인천시 일자리경제국이 ‘일자리 창출’과는 거리가 먼 것 같다. 일자리는 민선6기 후반기 역점사업이다. 이에 시는 조직 개편을 통해 야심차게 국(局)까지 신설했다. 하지만 국에서 내놓은 추진사업을 보면 기존 사업만 열거해 놨다. 새로운 일자리 만들기 청사진은 아예 없다. 해당 국을 만든 취지가 무색할 정도다.

시는 21일 올해 일자리경제국 주요 추진사업을 발표했다. 뉴미디어를 활용한 일자리 창출 및 경제 활성화를 비롯해 ▶8대 전략산업 육성 ▶일자리 창출 우수 기업 인센티브 제공 ▶미추홀 명장 선정 ▶청년사회진출 지원사업 확대 ▶신용보증기금과 창업 지원 협력 강화 ▶저소득층 공공일자리 제공 등이다.

그러나 이들 추진사업은 기존에 해 왔던 사업을 되풀이하는 수준에 불과하다. 특히 뉴미디어를 활용한 일자리 창출은 일자리 정보 제공 수준에 그치고 있다. 청년일자리 구직자와 신규 창업자, 소상공인과 인천신용보증재단 대출 수혜자 등 6만여 명을 대상으로 SNS를 개설해 지역 내 채용과 교육 소식 등을 알려 구직 영역을 넓히겠다는 취지다. 이는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구인·구직 취업 포털사이트가 성행하고 있어 차별성이 없다는 지적이다. 여기에 SNS 주요 이용 고객이 당장 일자리가 필요한 청년들임에도 ‘잠재적 일자리를 홍보하겠다’는 계획을 밝혀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특히 실질적인 일자리 창출을 이끌어 낼 대기업·중소기업 유치 방안과 탈(脫) 인천기업을 붙잡기 위한 대책 등은 거론조차 하지 않았다. 나머지 사업들은 기존 사업의 ‘도돌이’다. 2014년부터 추진된 8대 전략사업 지속 육성, 2013년부터 시작한 일자리 창출 우수 기업 인센티브 제공사업 계속 진행, 지난해 발표한 청년사회진출 지원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취업활동비 지원 등이 그렇다.

정중석 일자리경제국장은 "보다 구체적인 실행 방안은 경제주권을 선포하는 자리에서 제시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지역 내 일자리 창출과 근로환경 개선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 지역의 청년실업률은 2016년 3분기 기준으로 11.3%다. 이는 전국 평균 9.3%보다 높고, 16개 시도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