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앞길, 50년 만에 24시간 개방
상태바
청와대 앞길, 50년 만에 24시간 개방
26일부터 야간 통행제한 해제 청와대 배경 촬영도 자유롭게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7.06.23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68년 1·21 사태를 계기로 막혔던 청와대 앞길이 50년 만에 전면개방을 앞두고 있다. 22일 오후 청와대 앞길로 차량이 오가고 있다. 개방되는 지점은 청와대 기자실이 있는 건물인 춘추관과 청와대 정문 앞의 분수대 광장을 동서로 잇는 청와대 앞길이며 전면개방일은 오는 26일부터다.  /연합뉴스
▲ 1968년 1·21 사태를 계기로 막혔던 청와대 앞길이 50년 만에 전면개방을 앞두고 있다. 22일 오후 청와대 앞길로 차량이 오가고 있다. 개방되는 지점은 청와대 기자실이 있는 건물인 춘추관과 청와대 정문 앞의 분수대 광장을 동서로 잇는 청와대 앞길이며 전면개방일은 오는 26일부터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오는 26일부터 청와대 앞길을 24시간 전면 민간에 개방한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대통령 경호실은 오는 26일부터 청와대 앞길을 24시간 전면 개방하는 등 열린 청와대를 구현하고 시민 편의를 확대하는 조치를 전격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1968년 1·21 사태를 계기로 막혔던 청와대 앞길이 50년 만에 민간에 전면 개방되는 것이다. 현재 청와대 앞길은 오전 5시 30분부터 오후 8시까지 개방되며, 야간에는 일반 시민의 통행을 제한하고 있다. 또 낮이라 하더라도 곳곳에 설치된 검문소에서 경찰이 오가는 시민들을 검문하고 있다.

개방되는 지점은 청와대 기자실이 있는 춘추관과 청와대 정문 앞의 분수대 광장을 동서로 잇는 청와대 앞길이다. 현재 시행 중인 청와대 주변 5개 검문소의 평시 검문은 물론 검문소에 설치됐던 차단막이 사라진다. 대신 차량의 서행을 유도하는 교통 안내초소가 설치된다.

아울러 청와대를 배경으로 한 관광객들의 사진 촬영도 자유롭게 허용된다.

청와대는 청와대 앞길 전면개방을 기념하기 위해 26일 오후 8시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주영훈 대통령 경호실장을 비롯해 시민이 참여하는 ‘청와대 앞길 50년 만의 한밤 산책’ 행사를 한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