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오늘 첫 국무회의 주재 내각 인선지연 탓 48일만에
상태바
문, 오늘 첫 국무회의 주재 내각 인선지연 탓 48일만에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7.06.27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취임 후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다. 문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취임 후 48일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한미 정상회담 참석 차 28일 출국할 예정인 만큼 방미 기간 국정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해 달라고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의 국무회의 주재가 늦어진 것은 내각 인선이 지연된 때문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5·9 장미대선이 재보궐선거로 치러지면서 문 대통령은 당선인 신분을 거치지 않고 바로 대통령직에 취임했고 새 정부도 두 달여의 인수위 기간을 거치지 못하고 바로 국정운영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은 장관 6명을 제외한 나머지 부처 장관은 전 정권에서 임명한 각료들이 국무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