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중반 위기 있었지만 집 많이 벌어 다행
상태바
경기 중반 위기 있었지만 집 많이 벌어 다행
전국 초등기성부 유승민 (군포 한얼초)
  • 기호일보
  • 승인 2017.07.10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 유승민.jpg
전국 초등 기성부 바둑 최강자는 유승민(13·아마 3단)군이다.

3년 전 방과 후 수업으로 바둑을 처음 접한 후 바둑의 매력에 빠져 본격적으로 바둑을 시작한 유 군은 짧은 기력에도 여러 대회에 출전해 2회 이상 우승한 전력도 갖고 있다.

유 군은 "우승해 기분이 매우 좋다. 경기 중반에 돌이 몰려 질 뻔했지만 집을 많이 벌어 놓아 이기게 됐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또한 "무엇보다 바둑을 하면서 집중력을 키울 수 있었다"는 바둑 예찬론을 펼치기도 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