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지 않는 곳서 노력하는 참일꾼
상태바
보이지 않는 곳서 노력하는 참일꾼
[사회봉사] 김경선 이천설봉로타리 부회장
  • 신용백 기자
  • 승인 2017.07.21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선 이천설봉로타리 부회장.jpg
"오른손이 한 일을 왼손 모르게 하라는 말이 있는데 뜻 깊은 상을 받게 돼 정말 기쁩니다."

‘제5회 기호 참일꾼상’ 사회봉사 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김경선 이천설봉로타리 부회장의 수상 소감이다.

 이천 먹자골목에서 음식점을 경영하는 김 부회장은 밤 늦은 시간까지 영업을 하기에 늘 피곤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봉사를 하는 날이면 마음이 즐겁고 발걸음은 가벼워진다.

 그는 국제로타리 회원으로서 봉사위원장직을 맡아 2년여 동안 미얀마까지 가서 학교 건물 1동과 기숙사 1동, 울타리 등을 만들어 줘 문맹 퇴치에 앞장서 왔다. 사회복지시설에 태양열온수시스템 설치를 위해 앞장서 홀몸노인 50여 명이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도와 주기도 했다. 그는 남몰래 장애인 쉼터를 찾아 물품과 금일봉을 전달하는 등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열심히 노력하는 진정한 참 일꾼이다. 김 부회장은 "남들은 봉사활동이라고 말하지만 사실은 내 스스로 좋아서 한 일"이라며 "앞으로 더욱 더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