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재, 하남 발전 예산 230억 원 정부안 반영
상태바
이현재, 하남 발전 예산 230억 원 정부안 반영
  • 이홍재 기자
  • 승인 2017.09.04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이현재 의원(하남·사진)은 하남선 5호선 연장 사업비 116억 원 등 하남 지역발전 예산 230억 원이 2018년 정부 예산안에 반영돼 지난 1일 국회에 제출됐다고 3일 밝혔다.

하남선 예산은 2014년~2017년 3천720억 원에 이어 2018년 115억9천만 원이 확보되면서, 전체 국비 소요액 3천874억 원 중 잔여 사업비는 38억 원(1%)에 불과하다. 예산집중 투입에 따라 적기 개통의 발판이 마련됐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평가다.

또한 이현재 의원은 ▶감일∼초이 간 광역도로 2018년 준공을 위한 사업비 55억2천800만 원 ▶미사도서관 건립 2018년 준공 위한 잔여 사업비 18억8천700만 원이 전액 반영됐고 ▶왜골천, 광암천, 고양골천 등 소하천 정비 20억1천500만 원도 우선 확보됐다고 밝혔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