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KOVO컵 첫판을 강렬하게 잡았다
상태바
현대건설, KOVO컵 첫판을 강렬하게 잡았다
  • 연합
  • 승인 2017.09.14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13일 열린 KOVO컵(천안·넵스컵) 프로배구 대회 여자부 개막전에서 현대건설 황연주가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현대건설은 새로 부임한 이도희 감독의 지휘 아래  엘리자베스가 팀 내 최다인 31득점을 올리고 황연주가 22득점으로 뒷받침하면서 KGC인삼공사를 세트 스코어 3대 2로 꺾었다. /연합뉴스
▲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13일 열린 KOVO컵(천안·넵스컵) 프로배구 대회 여자부 개막전에서 현대건설 황연주가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현대건설은 새로 부임한 이도희 감독의 지휘 아래 엘리자베스가 팀 내 최다인 31득점을 올리고 황연주가 22득점으로 뒷받침하면서 KGC인삼공사를 세트 스코어 3대 2로 꺾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