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소통’ 내세운 강화 길상면 주민자치 빛났다
상태바
‘참여·소통’ 내세운 강화 길상면 주민자치 빛났다
군 최초 전국박람회서 우수 사례 선정 마을신문·한여름 밤의 음악회 등 호평
  • 김혁호 기자
  • 승인 2017.09.19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최초로 길상면 주민자치위원회가 주민자치 분야 우수 사례로 최종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길상면 주민자치위는 행정안전부와 전라남도가 주최하고 ㈔열린사회시민연합이 주관하는 제16회 전국 주민자치박람회에서 주민자치 분야 우수 사례로 최종 선정됐다.

이번 공모에는 전국에서 383건의 사례가 4개 분야로 응모됐다. 주민자치 분야는 총 154건 중 1차 서류심사, 2차 인터뷰심사를 거쳐 최종 25건이 선정됐다.

길상면은 ‘참여와 소통을 기반으로 진정한 주민 화합을 추구하는 길상면 주민자치위원회’란 주제로 응모했으며, 올해 1월부터 시작한 길상뉴스(마을신문) 발간, 매년 2회 실시하는 사랑의 러브하우스 사업, 9회를 맞이한 길상 한여름 밤의 음악회 등을 집중 어필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길상면 주민자치위는 오는 10월 26일부터 여수세계박람회장에서 개최되는 제16회 전국 주민자치박람회 및 제5회 대한민국 지방자치박람회에 강화군 최초로 참가해 홍보부스를 운영하게 된다.

유양열 위원장은 "강화군 최초로 우수 사례로 선정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주민자치박람회 참가를 통해 그동안 길상면에서 시행해 온 우수 사례는 물론 2018년도 올해의 관광도시인 강화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홍보대사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