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서 등산객 조난 18시간 만에 구조
상태바
연천서 등산객 조난 18시간 만에 구조
  • 정동신 기자
  • 승인 2017.09.19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에서 50대 등산객이 조난됐다가 18시간 만에 무사히 구조됐다. 18일 포천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7시 30분께 연천군 신서면 지장산 삼형제봉 인근에서 A(55)씨가 추락해 다쳤다며 119에 신고했다.

 A씨는 어두운 산 속에서 발을 헛디뎌 가파른 비탈길을 굴러떨어져 다리 등에 부상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등산로를 따라 지장산 정상 부근까지 수색했으나 주변이 어두워 손 씨를 발견하지 못했다. 다음 날인 17일 오전 해가 뜨고 손 씨는 구조대가 발견하기 쉽도록 산 위로 이동했고, 18시간 만인 이날 오후 1시 30분께 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소방 관계자는 "처음 오르는 등산길은 전문 산악인도 헤맬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일몰 전에 하산해야 한다"며 "만일 조난되면 구조대가 최대한 쉽게 찾을 수 있는 곳으로 이동해 구조를 요청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천=정동신 기자 d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