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 대통령-여야 5당 대표 회동 추진
상태바
청와대, 문 대통령-여야 5당 대표 회동 추진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7.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외교’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주 중으로 여야 5당 대표와의 회동을 추진하는 것으로 24일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여야 대표와의 회동이 성사되면 유엔 총회 방문 성과를 설명하고, 김명수 대법원장 임명동의안 처리에 감사의 뜻을 밝히면서 한반도 안보 위기와 관련한 각 당 대표들의 해법을 들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한·미 정상회담, 한·미·일 정상회동을 비롯해 유엔 사무총장과 각국 정상을 만나 대북 제재 강화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관련한 공감대를 형성한 경과 등이 주제가 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에 따른 정부의 대응 등을 설명하고 대북정책 기조와 관련한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사회와 공조해 대북 압박의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리는 원칙에는 이견이 거의 없지만, 인도적 대북 지원 결정이나 그 시기를 놓고는 의견이 엇갈리는 만큼 이 문제도 소상히 밝혀 오해가 없게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정의당이 회동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반면 여전히 부정적인 자유한국당의 태도가 변수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측은 ‘보여주기식 회동’에는 응하지 않겠다면서 청와대의 회동 제안에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청와대는 여야의 협치를 논의하는 자리에 제1야당이 빠진다면 회동의 의미가 퇴색될 수밖에 없는 만큼 막판까지 한국당을 설득해 문 대통령과 5당 대표와의 회동을 성사시키겠다는 계획이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