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이천에 R&D센터 짓는다
상태바
SK하이닉스, 이천에 R&D센터 짓는다
이달 이천캠 M14 공장 옆 부지 착공 2000억 투자… 반도체 기술 극대화
  • 신용백 기자
  • 승인 2017.10.10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천캠퍼스 M14 공장 옆 부지에 조성 예정인 SK하이닉스 연구개발센터 조감도  <SK하이닉스 제공>
▲ 이천캠퍼스 M14 공장 옆 부지에 조성 예정인 SK하이닉스 연구개발센터 조감도
SK하이닉스가 반도체 기술역량 극대화를 위해 2000여 억 원 이상을 투자해 연구개발센터를 조성한다.

9일 SK하이닉스에 따르면 이천캠퍼스 M14 공장 옆 부지에 4천여 명 이상의 인력을 수용할 수 있는 지상 15층, 지하 5층 규모의 연구개발센터를 이달 중 착공한다.

2019년 9월 연구개발센터가 완공되면, 지금까지 이천캠퍼스 내 여러 건물에 분산돼 있던 미래기술연구원과 낸드 개발사업부문의 인력들이 한 공간에 모이게 된다. 특히 D램개발사업부문 등이 입주해 있는 SUPEX Center와 R3 건물에도 인접하여 통합 연구개발 허브를 이룰 예정이다. 이를 통해 소통과 협업을 강화하여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보다 효율적인 연구개발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반도체 기술의 개발 난이도 증가로 연구개발 역량이 갈수록 중요해지는 가운데, SK하이닉스는 연구개발센터 건립을 통해 경기도 이천지역을 반도체 R&D의 글로벌 전초기지로 삼아 빠르게 변화하는 반도체 시장에 신속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이번 연구개발센터 건설은 이천캠퍼스 M14공장 증설에 이어 또 한번 지역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속적인 신규 채용을 확대를 통해 서울을 비롯한 주요 수도권 지역에 밀집된 연구개발 인력이 이천으로 유입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공사기간 2년 동안 연인원 9만여 명의 건설 인력이 투입,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자체 세수 확보 등의 낙수효과도 기대된다.

한편, SK하이닉스는 2012년 SK그룹 편입 후, 8천여억 원이던 연구개발비 투자액을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에는 그 두 배가 훌쩍 넘는 2조1천여억 원을 집행하는 등 메모리반도체 산업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연구개발 투자를 지속 강화하고 있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