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대상 국정감사 반쪽짜리로 전락
상태바
인천시 대상 국정감사 반쪽짜리로 전락
  • 조현경 기자
  • 승인 2017.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대상 국정감사가 반쪽짜리로 전락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27일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인천시 대상 국감을 실시했으나 감사반장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 5명이 전부 불참해 파행을 겪었다.

01.jpg
▲ 인천시 대상 국정감사에서 비어있는 자유한국당 의원석 모습.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27일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인천시 대상 국감을 실시했으나 감사반장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 5명이 전부 불참해 파행을 겪고 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이날 국감에서 홍철호(바른당) 위원은 "자유한국당이 의원총회 중에 있다. 의총 결과를 기다리는 상임위가 있어 시간을 가지고 결과를 볼 필요가 있다"며 "퇴장을 했다가 위원들과 의논을 한 뒤 재입장하는 것이 어떠냐"고 했고 민주당 위원 4명이 찬성했다.

그러나 국감은 결국 한국당 의원 없이 1시간이 지난 11시가 넘어서 재개됐다.

행안위 소속 박남춘(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유정복 시장 측근들이 인천시 재산을 헐값에 매각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같은당 김영호 의원은 민선6기 1호 외자유치사업인 검단스마트시티 사업과 청와대의 연관성을 지적했고, 이재정 의원은 시비로 지원하는 국가안보결의대회의 정치행사 변질을, 표창원 의원은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졸속 추진에 따른 시 재정 부담과 교통 혼란을 우려했다.

한편, 야당인 한국당은 지난 26일 방송통신위원회가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보궐이사 두 명을 선임한 데 대해 반발해 국감 일정을 전면 보이콧하기로 결정했다.

조현경 기자 cho@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