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선 위치발신장치 부착 강제 검토 靑 안보실장 국감서 안전대책 밝혀
상태바
어선 위치발신장치 부착 강제 검토 靑 안보실장 국감서 안전대책 밝혀
  • 강봉석 기자
  • 승인 2017.11.07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6일 흥진호 나포 사태와 관련, 원거리 조업 어선에 위치발신 장치 부착을 강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원거리 어선 안전대책을 묻는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 질문에 "원거리 어선에 대한 안전을 확보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모든 어선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겠다. 위치발신 장치의 부착을 강제하는 식으로 해서, 우리 원거리 어선들에 대한 안전을 확보하는 대책을 강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위치 확인이 안 되고 있느냐"는 정우택 위원장의 추가 질의에도 "선박이 자체 보고하기 전에는 교통국이나 해경에서 파악할 수 없다"며 "선박의 자발적 보고에만 의존할 수 없기 때문에, 앞으로는 위치 발신 장치를 밀봉·부착해 원거리 조업 어선에 대해 안전을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