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정규직화 ‘무임승차’는 안돼
상태바
인천공항 정규직화 ‘무임승차’는 안돼
공항공사 직접+간접고용 추진에 노조측 "공개경쟁채용 진행돼야"
협력사 직원 무조건 승계는 모순 공공 일자리 합당한 절차 거쳐야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7.11.14
  • 19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공항노조.jpg
▲ 지난 7월 인천공항 여객터미널에서 인천공항공사노조측이 '인천공항 공공부문 제대된 정규직 전환 방안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사진 = 기호일보 DB
인천공항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화를 놓고 바람 잘 날이 없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연내 1만 명에 대한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화를 선언하고 직접고용(경쟁채용)과 자회사(인천공항운영관리)를 통한 간접고용 등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노조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최근 인천공항공사 노조는 ‘인천공항 정규직 채용은 공개경쟁채용이 원칙’이라고 주장하며 인천공항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한 정규직화 경쟁채용을 공사에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사회정의 실현과 공공기관의 지속가능한 경쟁력 유지를 위해 공공부문 일자리는 모든 국민에게 평등한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노조 측은 "혼란과 어려움 속에도 지켜할 기본원칙이 존재한다"며 "비정규직 노동자 전원의 직접 고용 승계는 공공기관 채용 비리를 전수조사에 나선 정부 정책에 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공공기관의 채용은 국민적 수용이 가능한 합당한 절차의 ‘공개경쟁채용’으로 진행하고 관련 분야의 경력직원에 대해선 합당한 가점을 제공 하는 방식이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또 "일부 비정규직에서 주장하는 ‘전원 고용승계’는 취업준비중인 청년들의 선호일자리를 강제적으로 선점할 수 있고 공개 전형 없이 수시채용으로 협력업체에 입사한 직원을 무조건 승계하는 것은 논리적 모순"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역지부는 지난 3일 4대 독소조항(직접고용 최소화·직접고용을 위한 경쟁채용·임금 및 처우수준·전환대상 등)에 대해 공사가 일방적인 주장을 펼쳤다고 주장하며 인천공항 정규직화 협의체인 노·사·전문위원회 협의 불참을 선언한 바 있다. 하지만 이후 공사가 재논의·검토를 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협의회에 다시 참여하기로 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ㅆ1ㅂ 2017-11-14 17:09:23
도대체 청소랑 경비하는일이 청년일자리 선점인게 말이되니?
하.... 진짜 욕도 안나온다 어이가없다 뼈빠지게 돈다떄어주고 일만하던 사람한테 가점 한5점주고 맨날공부만하던 애들 이랑 경쟁채용을해라고 ? 걔들이근데 경비를 하고싶어하니? 청소 대걸래질 하고싶어하니 ? 너희가 지금 일하는 일자리를 가고싶어하지 용역 비정규직들이 일하는 곳은 정말 밑중에서도 밑입니다. 저 인간들 자기들 힘든일 하기는 싫고 힘든일 다 외주주고 주고 또 주다가 이렇게 바뀌게 된건데 참 할말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