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 안방극장 가족드라마
상태바
설연휴 안방극장 가족드라마
  • 기호일보
  • 승인 2004.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족 최대의 명절 설을 맞아 지상파 방송3사는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훈훈한 설 특집 드라마를 잇따라 편성, 정초 안방에 선물한다.
 
MBC가 먼저 설 당일인 22일 오전 9시에 2부작 특집극 `굿모닝 공자'를 방송한다.
 
`굿모닝 공자'(극본 윤지련, 연출 김우선)는 한학을 고집하는 유학자 집안 가족 구성원들이 급변하는 21세기 현재와의 좌충우돌하는 삶을 담은 드라마로 신구 세대의 갈등, 전통과 해외 문화의 충돌과 조화 등을 그려낸다.
 
아버지 고독한이 운영하는 `청명서당'을 배경으로 댕기머리를 땋은 장남 강석과 서울에서 유학중인 큰딸 선미, 막내아들 민석이 주요 등장인물이다.
 
어느날 선미의 프랑스인 남자친구 폴과 고독한이 어렸을 적 여동생으로 여겼던 이웃 김혜순이 서당을 찾아오면서 이야기가 전개된다. 장남 강석이 아버지의 뜻을 어기고 가수로 데뷔하는 사건도 한 축을 담당한다. 탤런트 변희봉, 김인권, 김성은이 아버지와 장남, 장녀 역할로 각각 출연한다.
 
KBS 2TV는 2부작 설 특집 드라마 `깍두기'를 23일 오전 10시35분부터 방송한다.
 
`깍두기'(극본 이은주, 연출 김원용)는 동학운동이 일어난 구한말을 배경으로 양반가의 처녀 현덕과 머슴 각두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깍두기만 좋아하고 몸을 전혀 씻지 않는 현덕과 반 벙어리같은 머슴 각두는 서로에 대한 사랑을 속인 채 살아가고 우여곡절 끝에 서로의 진심을 알게 된다는 내용.
 
KBS `동양극장', MBC `황금마차'의 이인혜와 SBS `때려'의 고주원이 현덕과 각두로 출연한다.
 
SBS가 23일 오전 10시에 편성하는 2부작 특집극 `개밥그릇'(극본 이근영, 연출 한정환)은 개밥그릇에 비유될 만큼 사고뭉치인 아들에 대한 어머니의 큰 사랑을 그린 드라마. 개밥그릇은 돈이 되면 팔아 치울 아들 때문에 어머니가 숨겨온 300년간 내려온 가보 `백자사발'이었던 것.
 
주인공 중태가 사업 실패로 돈을 빌리러 집에 내려가던 중 한 노승으로부터 5일안에 죽는다는 불길한 예언을 들으면서 드라마가 시작된다.
 
중태 역은 탤런트 권해효가 맡았으며 여주인공인 여경찰 영해 역에 권민중, 어머니로는 중견 탤런트 나문희가 출연한다. 한편 `대장금'의 임현식이 노승으로 출연해 눈길을 끈다.
 
방송3사가 심혈을 기울여 제작한 3편의 설 특집 드라마 가운데 어떤 작품이 가장 시청자의 눈길을 끌 지 관심이 모아진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