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수내천, 2020년이면 수해걱정 사라지나
상태바
파주 수내천, 2020년이면 수해걱정 사라지나
하천폭 넓히고 교량 2곳 설치 하천 개선사업에 105억 투입
  • 조병국 기자
  • 승인 2017.12.06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큰비만 오면 상습 침수피해를 보는 파주시 군내면 정자리 수내천이 2020년이면 ‘상습 침수 지역’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날 전망이다.

파주시는 2020년 말까지 군내면 정자리 수내천 총 1.9㎞ 구간의 하천 폭을 기존 38m에서 45m로 넓히고 교량 2곳을 조성하는 등 수해 상습지 개선 사업을 벌인다고 5일 밝혔다.

시는 또 급류로 인한 농경지 침수를 막고 둑을 보호하기 위해 하천 안쪽에 호안 블록도 6m가량 쌓아 올리기로 했다.

시는 내년 2월 말까지 공사구간에 포함된 주민 농경지 등에 대한 보상을 모두 마치고 2020년 말까지 수내천 수해상습지 개선공사를 마칠 방침이다. 국비 등 총 사업비 105억 원이 투입된다.

이번 공사에 편입되는 토지는 총 202필지 14만3천㎡로 토지소유자는 76명이다.

시 관계자는 "수내천 개선 사업이 끝나면 집중호우에도 안전한 하천으로 새롭게 태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파주=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