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은, 허심탄회 “분노도 관심 아닌가, 없다”
상태바
손정은, 허심탄회 “분노도 관심 아닌가, 없다”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7.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정은, “분노도 관심, 전혀 없어졌다” 허심탄회 ‘당당’

손정은 아나운서가 MBC 간판 프로그램으로 복귀했다.

12일 MBC는 “오늘 밤 11시 10분 PD수첩 특집편이 방송되는데 진행자로는 손정은 아나운서가 등장한다”고 말했다.

0867.jpg
▲ 손정은 아나운서

또 손정은 아나운서는 ‘뉴스데스크’의 안방마님 자리에 앉게 됐다. 배현진 앵커의 후임이다.

이와 함께 손정은 아나운서의 배현진 전 앵커 발언이 눈길을 끈다.

최근 '뉴스타파-뉴스포차'에서 손정은 아나운서는 또 "5년이 정말 길었다. 분노도 관심 아니냐. 그런 건 전혀 없어진 것 같다“라며 “예전에는 화도 나고 분노도 났지만, 지금은 사실 무감각하다”라고 대답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