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우량 묘삼’ 지원 신규 추진
상태바
강화군 ‘우량 묘삼’ 지원 신규 추진
고품질 인삼 생산기반 확충 농가 경쟁력 향상 등 기대
  • 김혁호 기자
  • 승인 2018.01.04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이 지역 대표 농·특산물인 강화고려인삼의 명품화 전략에 두 팔을 걷어붙였다.

군은 고품질 강화고려인삼 생산기반 확충과 인삼 농가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2018년 강화고려인삼 우량 묘삼 지원사업’을 신규로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일반 농작물도 묘 농사가 농사의 절반을 차지할 만큼 생산의 커다란 몫을 차지한다. 인삼 묘삼은 한번 심으면 5∼6년 자라기 때문에 이번 우량 묘삼 지원사업이 더욱 중요하다 할 수 있다.

군 대표 농·특산물인 인삼은 고소득 전략작물로 지정해 육성하는 농산물로 이번 사업을 계기로 고품질 강화고려인삼 생산 농가의 경영비를 절감하고 경쟁력을 높여 강화고려인삼의 명성과 위상을 한층 강화시킨다는 방침이다. 인삼 묘삼 지원사업은 2016년까지 지원해 오던 목재 지주목 대체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군은 그동안 추진해 오던 파종기, 이식기, 무인방제기 등 인삼재배 현대화 시설 지원과 친환경재제 지원사업도 올해 예산에 반영함으로써 지속적으로 인삼 농가의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2018년 우량 묘삼 및 친환경재제 지원사업은 인천시에 주소지를 두고 군에서 인삼을 재배하는 농업인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사업 신청은 강화인삼농협을 통해 접수한다. 자세한 내용은 군청 농정과 FTA대응팀(☎032-930-3389) 또는 강화인삼농협(☎032-933-5002)으로 문의하면 된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