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보건소, 올해부터 주민 재활장비 무상 대여
상태바
파주보건소, 올해부터 주민 재활장비 무상 대여
  • 조병국 기자
  • 승인 2018.01.15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보건소는 지역사회 장애인의 건강한 삶을 위한 올해 ‘지역사회중심 재활사업’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지역사회중심 재활이란 시가 지난해 처음 시행한 사업으로 지역사회의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해 장애인의 재활을 돕고 사회참여 증진을 돕는 서비스다.

대상자는 관내 등록장애인 및 장애등급을 받기 전에 재활이 필요한 시민으로 방문 및 전화로 사전신청 후 보건소 관리대상자로 등록해 평가를 통해 필요한 서비스를 받게 된다.

거동이 불편해 보건소를 찾기 어려우면 방문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으며 예방운동과 보건교육을 받을 수 있다.

보건소 방문이 가능하면 보건소 재활운동실에서 근력 강화, 기능향상을 위한 재활운동, 작업치료 등을 받을 수 있다.

또 후천적 장애 발생의 예방과 장애 인식개선을 위한 ‘장애 예방교육’과 뇌병변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뇌졸중 기능향상 재활프로그램’, ‘장애유형별 건강강좌’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일시적으로 재활 장비가 필요한 지역주민에게 연중 무상 대여하고 있어 휠체어, 목발, 워커의 재활 장비를 최대 3개월간 무상 사용할 수 있다.

파주=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