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후된 강화도에 활력 불어 넣어주길" 민주평통 인천 강화협의회 청와대 방문
상태바
"낙후된 강화도에 활력 불어 넣어주길" 민주평통 인천 강화협의회 청와대 방문
  • 김혁호 기자
  • 승인 2018.02.27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통 인천시 강화협의회는 지난 23일 강화군민 140여 명과 함께 국회 및 청와대를 방문했다.

이번 행사는 ‘국민 속으로 국민과 더불어 국민과 하나 되어’라는 주제로 민주평통 강화협의회가 군민의 화합을 도모하고 지역의 해묵은 현안을 중앙 정치권에 전달함은 물론 강화를 고향으로 둔 영부인 김정숙 여사를 예방, 축하해 주기 위해 마련됐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와 신동근 국회의원의 소개로 청와대를 방문해 김정숙 여사를 만날 계획이었으나 평창올림픽 참석 관계로 아쉽게 영부인과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민주평통 강화협의회의 신득상 회장은 "강화 사람인 김정숙 여사가 영부인이 돼 강화군민들의 자부심이 대단하다. 특히 강화의 사위인 문재인 대통령께서 낙후된 강화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어 주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