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대 학생들 ‘총장 사퇴 요구’ 점거농성… 대학 측 임시 휴업 돌입
상태바
총신대 학생들 ‘총장 사퇴 요구’ 점거농성… 대학 측 임시 휴업 돌입
  • 홍승남 기자
  • 승인 2018.03.20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영우 총장의 학교 사유화 논란으로 총신대(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학생들이 총장 사퇴를 요구하며 점거농성 중인 가운데, 19일 오후 신학대학원 본관 건물 출입문이 의자 등으로 봉쇄돼 있다. 총신대는 학내 비상사태로 인해 19일부터 5일간의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 용인=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 김영우 총장의 학교 사유화 논란으로 총신대(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학생들이 총장 사퇴를 요구하며 점거농성 중인 가운데, 19일 오후 신학대학원 본관 건물 출입문이 의자 등으로 봉쇄돼 있다. 총신대는 학내 비상사태로 인해 19일부터 5일간의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 용인=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